현재위치: > 게시판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재미난 글도 올려주시구요~! ^^


제목 [전자신문]미국 에너지스타, LED 조명 플리커 규제 마련…국내 업체 대책 마련 시급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-02-13 09:10:56 조회수 1569
   
 

우리나라는 선진국 기준을 따라하는 게 기준이므로 정책마련은 좀더 오래 걸릴것입니다.

이 깜빡거림 규제를 만족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부품이 필요합니다. 가격이 더 올라간다는 것이지요.

국내업체 중 내수판매 위주로만 드라이브한다면 법안 마련시까지 규제상관없이 그대로 제조를 할 것이 뻔합니다. LED조명 제조 주요 이슈 중 하나인데도요...

 

elef 은 이미 초창기부터 이 깜빡거림을 해소하고 탄생하였습니다. 앞으로 탄생할 제품들도 당연히 문제없이 만들어지지요. ^^

 

또하나의 문제점인 Multi-Shadow, 즉 다발 LED만 장착해서 무수한 그림자가 생기는 현상도 없애기 위해 최소한의 LED로 밝기를 구현하고자 처음부터 파워 LED 최상의 밝기만 선별해서 사용중입니다.

 

지금에 와서야 이러한 이슈들이 거론된다는 게 저희로서는 어색할 뿐입니다. 당연히 다 해결하고 제품을 내놔야 하는거지요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 

미국 정부가 에너지스타 인증 기준을 새로 마련해 발광다이오드(LED)조명 깜박거림(플리커)을 규제한다. 이 문제에 취약한 우리나라 업체들이 시급히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.

1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에너지 절약을 장려하기 위한 인증 프로그램 `에너지스타`의 새 기준 초안을 발표했다. LED를 포함한 조명제품의 플리커 수준이 일정 기준을 넘지 못하면 인증 대상에 포함하지 않도록 했다. 기준 적용 시기와 구체적인 플리커 측정 방법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.

새 기준에 따르면 LED조명의 퍼센트플리커는 20% 이하, 플리커인덱스(주파수 100㎐일 때)는 0.15 이하가 돼야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을 수 있다. 퍼센트플리커는 플리커 정도를 수치화하기 위해 만든 단위다. 20% 이하는 최고 밝기를 1로 정했을 때 최저 밝기가 0.666 이상인 것을 의미한다. 플리커인덱스는 빛의 밝기가 변하는 1회 주기 내에 평균 밝기를 초과한 정도를 나타낸 단위다.

국내 판매되는 교류전원 LED조명의 퍼센트플리커는 대부분 20%를 초과한다. 새 기준을 적용하면 에너지스타 인증 획득이 어렵다. 필립스를 비롯한 해외업체는 미리 플리커 문제를 해결해 인증 획득에 문제가 없다. 에너지스타 인증을 받으면 제품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. 미국 전력회사로부터 보조금까지 받는다. 전기·전자제품을 미국에 수출할 때 반드시 받아야 하는 인증이다.

업계 한 관계자는 “플리커를 수치화해 규제하는 첫 사례”라며 “에너지스타를 시발점으로 미국에 이어 다른 나라도 규제에 나설 수 있는 만큼 우리나라 업체도 빨리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유선일기자 ysi@etnews.com

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첨부파일
 
이전글 [전자신문] 불량 안정기가 LED 조명 보급 발목?
다음글 [전자신문] [기자수첩]어느 LED 조명 업체의 고백
 
Copyright ⓒ 2006 (주)일렙 All rights reserved.
전화 : 02-474-1241
Contact elef@elef.co.krfor more information.
법인명(상호):(주)일렙 주소:134-030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동 548-3 정인빌딩 213호
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[204-86-03618] / 통신판매업 신고 제 2014-서울강동-1751호
개인정보보호관리책임자 :이동철(elef@elef.co.kr) / 대표자(성명):이동철